고정욱 작가와 함께하는 공간

고정욱

1960년 서울 출생. 성균관대학교 국문과와 대학원을 졸업한 문학박사이다. 어려서 소아마비를 앓은 그는 1급 지체 장애인으로 휠체어를 타지 않으면 움직일 수 없다.  장애인이 차별받지 않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. 문화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이 당선되어 작가가 되었고,  장애인을 소재로 한 동화를 많이 발표했다. ‘아주 특별한 우리 형’, ‘안내견 탄실이’, ‘네 손가락의 피아니스트’가 그 대표 작품이다. 특히 ‘가방 들어 주는 아이’는 MBC 느낌표의 ‘책책책, 책을 읽읍시다’에 선정도서가 되기도 했다.  2011년, 보건복지부가 최초로 선정한 ‘이달의 나눔인 상’의 첫 수상자인 그는 ‘나눔 대장’, ‘우리 반 선플특공대’를 포함해 저서 가운데 23권이나 인세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. 어린이와 어른의 꾸준한 사랑을 받아 170여 권의 저서를 300만 부 이상 발매한 기록을 갖고 있다. 전국의 초중고에 강연을 다니며 어린이들의 자기계발과 리더십 향상에도 관심이 많다. 독자들의  메일에 답장을 꼭 하는 것으로도 유명하다.

고정욱 작가방

전체 0
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